The struggle to make arts accessible to all _ [ 코리아 중앙데일리 ]

[ The struggle to make arts accessible to all ]

Enterprising businesses ensure that people with impairments can enjoy cultural experiences

 

Traveling on the rise

 

Amuse Travel has been designing travel products tailored to people with different impairments since 2016.

It sends customers to Jeju Island and countries like Japan and Singapore and connects them with hosts that live in and understand the destination.

amusetravel local partners work with the guides to provide accommodation, transportation and necessary information for people with impairments to travel in an unfamiliar area.

Each travel plan is personalized depending on a customer’s specific needs.

For people who use a wheelchair, keeping track of accessible toilets and ramps is a must.

Guides who accompany those with visual impairments make sure that they provide a sufficient explanation of the site’s surroundings

and offer experiences that concentrate on other senses, such as good-quality food.

Those with hearing impairments travel with a sign language translator.

“The population of impaired people in Korea is 2.5 million and the number rises every year due to those who acquire an impairment later in life,” said Amuse Travel CEO Oh Seo-yeon.

“[A lot of our customers have] just started to venture outdoors, discovering new realms to enjoy in life.

We also conducted interviews with foreigners and a lot of them said they didn’t know [such a traveling service] was available in Korea

and that they would very much love to visit here. In short, I believe the business has full market potential.”

From 2016 to 2017, the average number of phone inquiries asking about the service skyrocketed from 10 calls per month to 100.

 

어뮤즈트래블은 2016 년부터 다른 장애인에게 맞는 여행 상품을 디자인하고 있습니다.

제주도와 일본, 싱가포르 같은 국가로 고객을 보내고 목적지에 거주하고있는 호스트와 연결합니다.
어뮤즈트래블의 현지 파트너는 가이드를 통해 익숙하지 않은 지역을 여행하는 장애인을위한 숙박, 교통 및 필요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각 여행 계획은 고객의 특정 요구에 따라 개인화되어 계획됩니다.

휠체어 사용자는 접근 가능한 화장실과 경사로를 추적해야합니다.

각 장애가있는 사람들과 동행하는 가이드는 사이트의 주변 환경에 대한 충분한 설명을 제공하고

양질의 음식과 같은 다른 감각에 집중하는 경험을 제공하는지 확인합니다.

청각 장애인은 수화 통역사와 함께 여행합니다.

오서연 대표 이사는
“한국의 장애인 인구는 250 만명이며, 후천적 장애를 입은 사람들 때문에 매년 증가하고 있습니다.
외국인들과의 인터뷰를 실시하였는데, 많은 외국인들이 저희와 같은 여행 서비스가 한국에서 가능하다는 것을 몰랐으며,

저희가 설명한 장소에 방문하는 것을 아주 좋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문의건수는 2016년에 비해 10배이상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
라고 말했습니다.

 

출처: 코리아 중앙데일리 ( 2018.03.15 )

 

http://koreajoongangdaily.joins.com/news/article/article.aspx?aid=3045607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